"잘 살아보세~ 잘 살아보세~ 우리도 한번~ 잘 살아보세~"

오늘 강남역을 통해 출근하던 중 저 노래가 들리더군요.
70년대 새마을 운동의 상징 같은 노래지요.

처음에는 걸인 분이 틀어놓은 걸로 알았는데
스피커를 위에 얹고 그래피티로 도배된 차량이 발신지 였습니다.

그냥 보자마자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미친 거 아냐?"

만약 이거 정부에서 진행한 거라면 정말 미친짓이라고 욕해주고 싶군요.
근대적인 프로파간다를 21세기에 보고 있으니 미칠 노릇입니다.

그 노래를 듣고 기운내서 열심히 일 할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그 노래를 듣고 희망을 얻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요?

국민을 그저 세금내는 일꾼으로 보는 아키히로.
이제 3년 반 남았습니다.
  1. Favicon of http://terminee.tistory.com Terminee 2009.04.28 09:32 신고

    어처구니가 없어 말이 안 나오는군요.
    제가 요즘 종종 가는 동네에도 그 이파리 세 개 달린
    새마을 운동 엠블렘이 박힌 차가 항상 세워져 있어서
    요즘 저런 게 왜 있지... 생각했는데 저딴 노래까지 나온단 말입니까.
    기운이 나거나 희망을 얻기는 커녕 아침부터 짜증만 나겠습니다.

    • 아쓰맨 2009.04.28 17:38 신고

      덕분에 아침부터 짜증 좀 났습니다.
      내일도 보이면 사진을 찍어보도록 하죠.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