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왕. 굳~

작업은 절반 정도 왔습니다만 TV버전과는 거의 다른 길을 걷는군요.
신지는 찌질이를 벗어나서 소심한 소년으로 바뀌었고
아스카의 당돌하지만 여린 모습도 잘 부각되는 것 같습니다.
레이는 그야말로 감정변화가 눈에 보이는군요.

극장판에서는 캐릭터 구축에 더 공을 들인 것 같습니다.

에바2호기가 등장하는 부분은 통채로 바뀌었는데
그 글라이딩 윙 참 멋지네요. (아쓰맨은 메카빠)

그나저나 이번 작업. 정말 3주는 걸릴 것 같습니다.
자막으로는 이제 절반 왔네요. -_-;
극장판은 TV판 6개 분량이니까 이해해주세요~

'MyStory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펠레느님  (6) 2010.07.08
무서운 MS의 자동번역기술  (6) 2010.06.07
EVA 2.22 in progress...  (7) 2010.05.31
스튜디오 애니멀  (7) 2010.05.07
구글! 정체를 드러내다!  (4) 2010.05.04
차기작(?) 예고  (3) 2010.04.14
  1. U.P 2010.05.31 14:56 신고

    이번에 BD를 지른 친구녀석 덕에 제작과정 특전을 봤는데 폴리곤 덩어리가 본편에서 그런 역동적인 모습으로 바뀐걸 보며 새삼 기술력의 발전을 느낍니다.

  2. Favicon of http://lolimoeani.tistory.com 로리모에。 2010.05.31 22:42 신고

    오오...기다리고있습니다
    늦더라도좋으니 좋은퀄로 나왔으면 하네요 ' ㅂ'

  3. 포카포카 2010.06.01 03:50 신고

    오오 서도 덕분에 잘 감상햇어요 파자막 기다립니당

  4. Favicon of http://terminee.tistory.com Terminee 2010.06.04 12:38 신고

    3주 정도야 뭐 눈 한 번 깜빡 하면 지나가는 거 아닌가요. ^^

  5. 미르 2010.06.04 22:03 신고

    변함없는 작업이시군요.
    무리 하지마시고 쉬엄쉬엄 하세요^^
    항상 감사합니다.

    • 아쓰맨 2010.06.07 10:45 신고

      아. 원래 이번 주에 끝내려고 했는데
      엑박이 새로 굴러들어오는 바람에... 쿨럭

  6. 마군Z 2010.06.20 23:58 신고

    ...TV판은 그닥 재밌게 보진 않았는데, 극장판은 서도 그렇고 파도 그렇고 무진장 재밌게 봤습니다.
    뭐가 다를까요.... 그러고보니 거대한 스크린에 웅장한 음악에 압도됬던 듯 하기도. 배경음악들이 장난 아니게 좋아서(과연 런던 오케스트라 이름값은 하더군요) 극장에서 볼 때가 집에서 볼 때보다 몇 배는 더 즐거웠던 것 같네요.
    -특히 파의 액션신과 런던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착착 달라붙어서 전투신동안 눈을 떼지 못했죠. 애니매이션의 전투신을 보면서 정말 긴장되 두근거릴줄이야...
    안노가 여기까지 극장용 애니에 재능이 있을줄 몰랐습니다. 집에서 보기엔 A급, 극장에서 보면 SS급이란 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