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쪽]
드디어 최근에 크라이시스2 엔딩을 봤습니다.
느낌 상 스토리가 좀 어색하더군요.

특히 지령 주체가 바뀌는 거...
초반에는 굴드, 중반에는 하그리브~
나중에는 해병대 미션도 하고~

뭐 살기 위해, 인류를 위해 그러는 건 이해하지만
주인공이 행동하는 당위성 자체가 좀 약한 것 같음.
차라리 전작처럼 주인공이 혼잣말이라도 했으면 좋았을 텐데

막판에 내가 바로 프로핏이다~ 할 때는 좀 쌩뚱 맞았음.

[자막쪽]
4월 이후 유니콩 3화 단 1개만 작업했음.
작업의욕 초절정 마이너스 상태. 덕분에 ICM도 정체.
7월에 건담AGE라는 건담 신작이 나온다던데
시드를 능가하는 충공깽...
보톰즈 OVA는 10분 이상 연속 작업이 안 됨.
나랑 상성이 안 맞는 건가 -_-;;;

[현실쪽]
맡은 프로젝트 두 개가 전부 산으로 가는 중.
이쪽도 의욕이 바닥나고 있음.
이거 끝나면 휴가를 몰아 써서 제대로 리프레시 해야 할 듯.

'MyStory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브리는 망하는가...  (6) 2011.10.01
최근 오신 지름신 (+스냅소트 소개)  (3) 2011.06.25
멍...  (1) 2011.06.21
요즘 뭐 하나~  (4) 2011.05.20
미래 메카물은 한국산?  (7) 2011.05.16
오늘의 지름  (8) 2011.04.01
  1. 라꾸 2011.06.24 13:32 신고

    멍멍~

    아쓰맨님하 힘내세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